전국 최대 도심 두꺼비 산란지인 대구 망월지에서 산란을 앞둔 두꺼비들이 올해 들어 처음 관찰됐다.

대구 망월지서 산란기 두꺼비 이동 시작

15일 대구 수성구에 따르면 이날 이른 새벽 욱수동 망월지 인근에서 두꺼비 여러 마리가 산란을 위해 이동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욱수산에서 겨울잠을 잔 성체 두꺼비들은 전날부터 비가 내리자 밤사이 망월지로 옮겨가기 시작했다.

해마다 2월 중순이면 성체 두꺼비 수백 마리가 망월지로 이동한다.

암컷 한 마리당 1만여개 알을 낳는다.

알에서 깨어난 올챙이는 물속에서 60∼70일을 보내며 새끼 두꺼비로 성장한다.

5월이 되면 수만 마리가 떼를 지어 산으로 돌아간다.

수성구는 성체 두꺼비들이 이동 경로를 이탈해 로드킬이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달 초 망월지 주변에 펜스를 만들었다.

또 CCTV를 설치해 이동 장면을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구청 관계자는 "알에서 깨어나 성장한 새끼 두꺼비들이 안전하게 욱수산으로 돌아갈 때까지 망월지 주변 수질 검사를 하는 등 두꺼비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