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오후반' 나눠 오픈 하기도
기사와 사진은 무관/사진=뉴스1

기사와 사진은 무관/사진=뉴스1

정부가 유흥업소 6종에 집합금지 명령을 해제한 15일 서울 주요 클럽들이 세달여 만에 영업을 재개했다. 오후 10시까지만 문을 열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일부 클럽은 이날 오전 5시부터 영업에 들어갔다. 그동안 클럽과 헌팅포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왔기 때문에 엄격한 방역 관리가 요구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새벽 5시부터 영업 재개
서울 강남 홍대 등에 있는 주요 클럽은 이날부로 영업을 다시 시작했다. 강남구에서는 클럽 7곳이 전날부터 영업 재개를 알리는 안내문을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했다. 서초구에 있는 한 클럽은 “집합금지 해제에 맞춰 15일 새로 오픈한다”며 개업을 알리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새벽 5시부터 놀아보자"…'영업 제한' 비웃는 클럽·단란주점

이들 클럽은 대다수 이날 오전 5시부터 영업을 했다. 정부가 전국 유흥업소 4만 곳에 집합금지명령을 해제했지만, 영업 시간을 오후 10시로 제한한 탓이다. 영업 시간을 낮 12시부터 밤 10시까지로 정한 곳도 있었다.
"새벽 5시부터 놀아보자"…'영업 제한' 비웃는 클럽·단란주점

강남구 소재 A클럽 관계자는 “집합금지 명령 받은지 3개월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며 “저녁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하는 것보다 아예 아침부터 문을 여는 게 나을 것 같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도 ‘클럽 후기글’이 속속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유흥업소 관련 네이버 카페에 “3개월 만에 클럽에 왔는데, 월요일 이 시간(오전 6시30분)에도 사람이 찼다”고 적었다.
"새벽 5시부터 놀아보자"…'영업 제한' 비웃는 클럽·단란주점

단란주점 등 유흥업소도 이날부터 영업을 시작했다. 일부 유흥업소는 오전 5시부터 오후 3시,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등 영업시간을 둘로 쪼개 손님을 받는다고 홍보했다.
2단계에서 영업 금지인데... 10시까지 허용
클럽은 코로나19 대규모 집단감염의 진원지 가운데 하나였다. 지난해 5월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는 확진자가 수십명씩 쏟아져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기간이었지만, 해당 클럽 안에서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집답감염을 야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달 초에는 광진구 헌팅포차인 ‘포차끝판왕 건대점’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70여명가량 나왔다. 역학조사에서 업소 이용자들은 춤을 추고 2~3층에 있는 테이블을 오가며 다른 고객과 합석해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가 방역 기준을 과도하게 풀어주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이날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낮췄다. 현행 거리두기 지침을 보면,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감성주점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은 2단계에서 집합금지 명령을 받는다. 하지만 이번 별도 조치로 수도권 유흥업소는 10시까지 영업이 가능하다.

강남구 관계자는 “이날부터 경찰과 함께 상시적으로 클럽 등 유흥시설을 찾아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