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위 "고인에 대한 악의적 조롱 법적 대응 검토"
백기완 선생 장례 '사회장'으로 엄수…19일 영결식

15일 오전 타계한 백기완(향년 89세)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장례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5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주축이 된 '노나메기 세상 백기완 선생 사회장'으로 엄수된다.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면서 17일까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비롯해 일반 시민에게도 빈소를 개방하고 공식 조문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조문객 간 2m 거리를 유지하는 등 철저히 방역 수칙을 적용하고 음식은 제공하지 않는다.

장례위원회는 각 지역에서 장례식장이 있는 서울까지 여러 명이 이동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해 민주노총 16개 지역본부를 중심으로 지역 분향소를 만들고 온라인 추모관을 개설하기로 했다.

입관식은 17일 오후 1시께로 예정돼 있으며 18일 오후 6시께 추모의 밤을 열 계획이다.

이튿날인 19일 오전 8시에 발인하며 이후 서울 종로구 통일문제연구소를 들러 대학로 거리에서 노제를 한 뒤 11시께 영결식을 하고 장지로 이동한다.

영결식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장지는 경기 마석 모란공원이다.

장례가 끝날 때까지 장례위원회는 백 소장의 뜻을 기리려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 장례위원'을 모집한다.

'노나메기'는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백 소장이 평생을 바친 사상이기도 하다.

백 소장의 큰 딸인 백원담 성공회대 교수는 "아버님이 평소에 지켜나가려 한 노나메기 큰 세상, 진짜 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례위원회는 온라인상에서 고인을 모욕하는 일부 댓글에 대해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조영선 장례위원회 법률위원장은 "선생에 대해 여러 견해가 있고 다름을 인정할 수 있다 해도 악의적인 조롱과 비난은 망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오늘 자문위원회를 구성해서 법적 검토를 거쳐 향후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