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검찰이 15일 회삿돈 횡령 및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회장을 소환 조사한지 한 달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이날 최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네트웍스 등에서 거액을 유용해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이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서울 명동 SK네트웍스 본사와 최 회장 자택 등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지난달 7일엔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를 둘러싼 수 백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관련 내용을 검찰에 넘겼다. 최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이번 주 중반께 열릴 전망이다.

최 회장은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는 사촌지간이다. 2000년부터 2015년까지 SKC 회장을, 2016년부터는 SK네트웍스 회장을 맡아왔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