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건수 23% 늘고 구조출동은 49% 급감

이번 설 연휴 기간 전반적인 소방활동 출동 건수가 지난해보다 20% 가까이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연휴에도 집에 머무는 사람이 늘면서 구조출동은 큰 폭으로 줄었으나 화재는 증가했다.

소방청은 설 연휴 기간인 지난 11∼14일 나흘간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활동 출동 건수가 모두 1만9천179건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작년 설 연휴(2020년 1월24∼27일) 나흘 동안의 소방 출동 건수 2만3천831건보다 19.5% 감소한 것이다.

소방활동 유형별로는 구조출동이 지난해 4천891건에서 올해 2천497건으로 48.9%, 구급 출동은 1만8천576건에서 1만6천236건으로 12.6% 각각 줄었다.

구조 인원은 418명, 구급 이송 인원은 1만6천636명으로 역시 작년 설 연휴보다 각각 56.7%, 12.6% 감소했다.

이번 설 연휴 소방출동 19.5%↓…코로나에 '집콕 명절' 영향

이에 비해 화재 발생 건수는 446건으로 작년(364건)보다 22.5% 증가했다.

화재 사망자 수는 지난해 15명에서 올해 3명으로 대폭 줄었고 부상자는 23명에서 31명으로 늘었다.

화재로 인한 재산피해 규모는 작년 설보다 30.6% 감소한 17억9천5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설 연휴 기간 소방청과 전국 소방본부 119구급상황관리센터를 통해 이뤄진 응급상황 상담과 병원·약국 안내 건수는 지난해보다 31.1% 감소한 3만3천177건이었다.

소방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고향 방문 자제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안전사고와 관련된 구조·구급 출동은 줄었으나 화재는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 연휴 소방출동 19.5%↓…코로나에 '집콕 명절'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