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야간 대중교통 감축 오늘부터 30%→20%로 완화

서울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15일 저녁부터 야간 대중교통 감축 운행을 완화해 지하철과 버스 운행을 늘린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시는 야간 대중교통 감축 운행을 기존의 '오후 9시 이후 30% 감축'에서 '오후 10시 이후 최대 20% 감축'으로 완화한다.

서울 지하철은 113회에서 128회로, 시내버스 총 347개 노선은 3천189회에서 4천63회로 오후 9시 이후 운행이 늘어난다.

서울시는 "야간시간대 승객수요와 혼잡도를 지속 모니터링해 필요하면 차량 운행을 탄력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 11월 24일과 27일부터 각각 버스와 지하철의 오후 10시 이후 20% 감축 운행을 시행했으며, 작년 12월 5일과 8일부터는 감축 비율을 30%로 높이고 감축 시행 시간을 오후 9시로 앞당겼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에서 2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학원·독서실·극장 등은 운영시간 제한이 해제된다고 설명했다.

또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연습장·방문판매업·실내스탠딩공연장·파티룸 등은 오후 10시까지로 운영 시간이 1시간 늘어난다.

식당·카페의 경우 오후 10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고, 그 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시는 또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에 내려져 있던 집합금지를 해제하고,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목욕장업의 경우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사우나·찜질 시설의 운영금지를 유지키로 했다.

이달 28일까지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서는 100인 이상이 모이는 모임·행사가 금지되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도 유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