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민항기 추락사고 이후 20년간 해묵은 갈등 종지부 기대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결정지을 운명의 교통소위에 총력 대응"

부산 가덕신공항 조감도. 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이번 주 가덕신공항 특별법 제정의 중대고비인 국토교통위 교통법안심사소위원회와 전체 회의를 앞두고, 특별법 통과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병진 권한대행은 16일부터 17일까지 국회에서 교통소위 및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등 핵심 관계자를 만나, 가덕신공항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가덕신공항 쟁점 사항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시는 특별법 제정의 중요 단계인 교통소위 법안심사일인 17일 전에 해당소위 여야 국회의원을 방문해 △부울경 경제발전과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가덕신공항의 당위성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적 개최를 위한 조속한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 △물류를 선도할 경제공항으로 가덕신공항에 대한 기술적 쟁점사항(부등침하, 가덕수도 등)에 대한 해결방안 등을 설명한다.

부산지역의 여야 국회의원을 만나 가덕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위해 본회의 통과까지 힘을 보태 줄 것도 요청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대구경북의 가덕신공항 건설에 대해 반대 목소리가 있지만, 예전의 인천국제공항 건설 때에도 사회적 갈등과 반대 속에서 미래를 대비해 소음피해가 없는 인천 영종도에 인천국제공항 건설을 결정하고 추진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인천국제공항은 20여 년간 4차례 입지 변경과정을 거쳐 결정됐고, 1970년 도심권 소음 문제로 수원 이전 대신 김포공항 확장으로 1차 결정된 이후 1980년 김포공항을 확장해도 1990년이면 수용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되어 군자지역이 2차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청주지역을 3차로 정했다가, 최종적으로 소음피해가 없고, 매립으로 활주로 확장 가능한 영종도로 결정했다”며 “가덕은 신공항 최적입지로 인천공항의 입지 결정 지연과 같은 과오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인천국제공항은 입지 결정과 특별법 제정 등 어려운 과정을 통해 추진됐지만, 현재 인천국제공항은 연 7000만명이 이용하며, 세계공항평가에서 항상 1~2위를 다투는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성장했다.

가덕신공항도 지난해 11월 17일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의 사실상 ‘김해신공항 백지화’ 발표 이후, 여야 국회의원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했고, 여야 당론으로 ‘가덕신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덕신공항 특별법안은 17일 교통소위원회 심사를 거친 뒤, 19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심의·의결과 25일 법사위를 거친 후, 26일 본회의에서 의결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이 권한대행은 “부울경 800만 시도민이 간절히 염원하고 있는 가덕신공항이 건설되기 위한 중요한 운명의 한 주가 다가왔다”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이번 2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도록, 부산시는 물론 경제계 및 시민단체들과 합심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