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금, TV 토론 이견 계속…국민의힘 경선 후 '3자대결' 관측 고개
연립정부 속내는 '나로 바꾸자'…野 단일화 산넘어산

서울시장 후보 야권 단일화를 추진 중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서울시 연립정부 구상을 고리로 공감대를 넓힌 모습이지만, 전망은 그리 밝지 않아 보인다.

저마다 야권 단일후보는 당연히 자신이 맡고 상대 후보에게 일정 지분만 나눠주는 그림을 그리고 있어서 오히려 막판 단일화 과정에서의 불꽃 튀는 신경전을 예고하고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통합'의 대의에 이견이 없다.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 같은 정당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에게 실망을 주지 않는 새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오세훈 경선 후보도 통화에서 "야권 연정은 확률이 아닌 결단의 문제"라며 "단일화 방식의 한 가지 예로 제시하고 의미를 부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메시지는 100% 여론조사로 치러지는 본경선에서 민심을 끌어당기기 위해 통합 행보에 박차를 가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단일화 경쟁자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향해 경계의 고삐를 늦춘 것은 아니다.

단일화 방식으로서의 연정을 꺼낸 것은 반대로 안 후보의 '양보'를 염두에 둔 전략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나 후보는 앞서 서울시 연립정부보다 더 큰 개념의 '자유주의 상식 연대'를 제시하면서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오 후보 역시 안 후보와의 서울시 공동 운영을 깜짝 제안하는 동시에 서울시장을 경험한 자신이야말로 '즉시 전력감'이라는 데 거듭 방점을 찍었다.

실무 협의 단계부터 교착 상태에 빠진 제3지대 경선은 국민의힘과의 최종 단일화 전망을 더욱 어둡게 한다.

준결승의 양보 없는 샅바 싸움이 결승의 혈투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기자들에게 "선관위가 후보 단일화를 위한 방송 토론을 1회밖에 하지 못한다고 했다"며 "국민의힘과의 단일화까지 포함해 1회라는 것이어서, 국민의힘 얘기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무소속 금태섭 후보는 통화에서 "안 후보가 오늘 나와 TV 토론을 하기로 약속했고, 공개적으로 발표도 했다"며 "그러면 그냥 하면 되지 선관위 얘기를 꺼내는 것은 이상하다"고 반박했다.

일각에서는 제3지대 단일화가 헛바퀴만 돌다 끝내 무산될 경우 3월 초에 국민의힘 후보, 안 후보, 금 후보가 '3자 대결'로 최종 단일후보 선출을 시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