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2만538건 검사…지난해 12월 14일 이후 누적 5천103명 확진
수도권 임시 검사소서 50명 확진…수도권 지역발생의 19.6% 차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해 마련된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자가 꾸준히 확인되고 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명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323명의 약 15.5%에 해당한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 255명 가운데 19.6%를 차지한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5천103명으로 늘었다.

현재 수도권 내 임시 검사소는 124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전날 하루 이곳에서 총 2만538건의 검사가 진행됐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는 그동안 증상이 없어도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받을 수 있었으나 이제는 실명 검사로 전환됐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와 마찬가지로 이름과 생년월일, 전화번호를 기재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