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소환…대검 진상조사단 면담보고서 작성 과정 확인
검찰, 윤갑근 '檢과거사위 고소 사건' 조사 본격화하나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와의 유착 의혹을 발표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관계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1년 8개월여 만에 조사에 본격 나섰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변필건 부장검사)는 최근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윤씨를 소환해 2019년 진상조사단의 면담보고서 작성 과정과 진술 왜곡 여부 등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관련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당시 면담보고서를 작성한 이규원 전 진상조사단 검사도 조만간 피고소인으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과거사위는 2019년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관한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윤씨 면담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윤 전 고검장이 윤씨와 만나 골프를 치거나 식사를 함께했다는 진술과 정황이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에 윤 전 고검장은 "윤씨를 전혀 모른다"며 당시 과거사위원장 대행을 맡았던 정한중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과거사위에서 `김학의 사건' 주심 위원인 김용민 변호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검 진상조사단에서 조사 실무를 맡은 이 검사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