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서 승용차 전신주 들이받아…30대 운전자 숨져

14일 오후 11시께 부산 기장군 일광면 문중리 한 도로에서 30대 남성 A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전신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승용차는 중앙선을 넘어 전신주를 정면으로 들이받고 심하게 부서졌다.

경찰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