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테크노밸리 위치도. 인천도시공사

계양테크노밸리 위치도. 인천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iH공사)는 계양테크노밸리 사업을 위해 1194억원 규모의 원포인트 추경을 이달 안에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보상재원을 추가로 확보해 수도권 내 공공주택 활성화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계양테크노밸리는 계양구 귤현·동양동 일대에 1만7290세대의 주택공급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6년까지 4조 3219억원(iH공사 20%, LH공사 80%)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보상공고를 거쳐 12월부터 보상에 착수했다. 올 7월 사전청약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iH공사의 총 보상비는 2500억원으로 상반기 집행예정액 1253억원을 올해 본예산에 반영했으나 토지 보상이 빠른 속도로 추진되고 있어 추가 보상비를 편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달에 토지보상률은 iH공사 구역의 경우 41%, LH공사 구역은 34%다.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이번 추경 편성 추진은 지난달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공공주택지구 보상 착수기간 단축추진 방침에도 부응한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