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가 인슐린 분비에 도움" 한서대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한서대는 해조류 분리 물질이 인슐린 분비 기능을 보존한다는 사실을 밝힌 차선희 한서대 해양바이오수산생명의학과 교수 논문이 국제 학술지인 '안티옥시던츠(Antioxidants)'에 게재됐다고 15일 밝혔다.

차 교수는 해조류에서 분리한 '5-브로모프로토카테츄알데하이드(5-bromoprotocatechualdehyde)'가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에서 지방산에 의한 파킨 단백질 감소를 예방해 미토콘드리아 손상을 막고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 분비 기능을 보존하는 과정을 밝혀냈다.

파킨 단백질은 파킨슨병을 유발하는 주요 유전자이고, 세포 에너지 생성 주요 소기관인 미토콘드리아 외막 단백질을 인지해 손상된 미토콘드리아를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파킨 유전자가 당뇨병 유발의 주원인인 인슐린 분비 세포에 직접 관여하는지는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으나, 차 교수가 처음으로 직접적인 연관성을 보여줬다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한서대 관계자는 "그동안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해양자원 연구가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 우수과학자 지원사업과 한서대 교내연구지원프로그램의 하나로 수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