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섭 태양금속 대표, 부산빙상경기연맹 회장 취임

조윤섭 태양금속 대표이사(68·사진)가 제10대 부산빙상경기연맹 회장으로 취임했다.

신임 조회장은 14일 “부산에는 초.중.고.등학교에는 빙상부가 있는데 대학교에는 빙상부가 없어 빙상운동 선수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빙상선수 들을 받아들일 대학이 없어 모두 부산을떠나 수도권 대학으로 떠난다”며 “고교를 졸업하고 부산에 남아 빙상선수 생활을 할수 있도록 논스톱 선수육성 프로그램을 만들어 안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부산에는 빙상부를 육성 운영하고 있는학교는 초등학교 2곳, 중학교 1곳,고등학교1곳이 있다. 대학팀은 없다. 대학으로 가는 진학의 고리가 연결되지 않아 부산의 빙상선수들은 부산을 떠날수밖에 없다. 부산 빙상 동호인 인구는 2000여명 있다. 학생빙상 선수단은 60여명이다.

조 회장은 “빙상 체육 문화사업이 새롭게 창출되지 않으면 빙상선수 문화육성을 창달하기 힘들다”며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이 부산 빙상팀 운영을 새롭게 신설해 프로 빙상선수를 차세대 올림픽 꿈나무선수를 육성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4 월 부산광역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새로운 부산시장이 탄생되면 부산시장에게 적극적으로 부산 빙상선수발탁 육성운영 방안을 건의하겠다”며 “부산의 경제계와 각계 각층 원로들과 퇴직한 유능한 명사들을 고문 및 자문위원등으로 위촉해 부산의 빙상선수육성 활성화 방안을 찾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