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설 귀경길 고속도로 원활했으나 정체 확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전국 고속도로가 오후 들어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오전에는 고속도로 흐름이 원활했으나 오후 들어 정체가 확산하는 흐름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0분을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잠원∼반포 등 2㎞ 구간에서 일부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 방향의 경우 옥산분기점∼목천 부근 등 14㎞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 부근∼송악 부근 등 3㎞ 구간에서 서행하는 흐름이다. 목포 방향은 차량 흐름이 원활한 상태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옛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장수∼송내 등 3㎞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반면 구리 방향은 소통이 양호한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은 북충주∼충주분기점 부근 등 12㎞ 구간에서 차량이 밀리는 모양새다.

오후 1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에 도착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으로 예상된다. 또한 광주까지 3시간 30분, 대구까지 4시간, 강릉까지 3시간으로 추산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정체가 오후 3∼4시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오후 9∼10시께에는 해소될 것으로 관측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