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처벌 근거 없어 징계 수위 놓고 고민
피해자 "잠잠해지길 기다리면 폭로 이어질 것"
남자부 송명근·심경섭도 학폭 사실 인정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 자매가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공개사과한 가운데 소속팀인 흥국생명이 두 사람에 대한 징계를 미루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자신이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은 흥국생명의 대응이 납득되지 않는다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앞서 흥국생명의 한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두 선수의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심신의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징계라는 것도 선수가 받아들일 수 있는 정신적·육체적 상태가 됐을 때 내려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징계 수위'를 놓고 흥국생명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과거 학교 폭력을 저지른 것이 도덕적으로는 분명히 문제가 있지만 마땅한 처벌 근거는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다면 구단이 강한 역풍을 맞게 될 수도 있다.

배구계에서는 이와 같은 일로 선수를 징계한 전례도 없다.

다만 한국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는 2018년 1차 지명 신인 안우진이 과거 학폭을 저질렀다는 폭로가 나오자 정규시즌 50경기 출장 정지의 자체 징계를 한 바 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이미 팀 숙소를 이탈해 올 시즌 남은 경기에 출전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두 선수에게 안우진 사태 때와 같이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징계가 내려진다면 실효성 논란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와 관련 한 커뮤니티에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누리꾼은 구단의 대응을 비판하며 "이런 식으로 조용히 잠잠해지는 걸 기다리는 거라면 그때의 일들이 하나씩 더 올라오게 될 것"이라면서 "너희 전 재산을 다 줘도 피해자들 받았던 상처 하나도 안 없어진다"고 했다.

누리꾼은 본인이 이다영, 이재영 자매와 전주 근영중학교 배구팀에서 함께 운동을 했다며 출신학교 정보를 첨부했다.

누리꾼은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그 둘을 만나게 됐는데 그때부터 저의 불행이 시작인 걸 알게 됐다"며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장난도 지나치게 심하고 자기 기분대로만 했다"고 주장했다.

누리꾼은 "우선적으로 제일 기본인 빨래, 자기 옷은 자기가 정리해야 하는데 그 부분을 동료나 후배 할 것 없이 시키기 마련이었다"면서 "틈만 나면 본인들 기분 때문에 (사람을) 무시하고 욕하고, 툭툭 쳤다"고 주장했다.

또 "그 둘은 잘못을 했을 때 부모님께 말을 해 결국엔 단체로 혼나는 날도 잦았다. 결국에 저는 더 이상 이곳에서 같이 생활을 할 수 없어 1년 반 만에 도망갔다. 저는 단지 배구를 하고 싶었던 것이지 운동시간을 빼앗기면서 누군가의 옆자리를 서포트하려고 배구를 한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이 같은 추가 폭로로 이다영, 이재영 자매는 사면초가 상황에 빠지게 됐다.

이미 두 사람은 학폭 논란으로 각종 방송·광고 등에서 사실상 퇴출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거액의 위약금을 물어야 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두 선수의 영구퇴출을 요구하는 청원글도 게시됐다.
김연경이 동료 이다영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경이 동료 이다영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원인은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초등학교부터 중학교까지 학생들에게 지속적인 구타와 칼로 살인협박을 했다고 한다"면서 "이들은 사과할 생각도 없다가 피해자가 폭로를 해서 이슈화가 되자 부랴부랴 사과문을 sns에 올리는 보여주기식 사과를 통해 이 상황을 모면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2명의 선수는 운동선수가 될 자격이 없으며 배구계 영구퇴출을 통해 스포츠는 단순히 운동만 잘하면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번 사건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사람에 대한 폭로글이 게재되면서 시작됐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에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때의 기억이 스치면서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서 쓴다"면서 "글을 쓰는 피해자는 총 4명이고, 이 사람들 외에 더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21개에 걸친 학폭 피해 사례를 서술했다. 강제로 돈을 걷고, 피해자와 그들의 가족들까지 욕하는 것은 물론, 새로 산 물건을 "빌려달라"고 강요하거나 물리적인 폭행을 가했다는 내용 등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A씨는 "가해자가 같은 방을 쓰던 피해자에게 무언가를 시켰는데 이를 거절하니 칼을 가져와 협박했다",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더럽다, 냄새난다며 옆에 오지 말라고 했으며 매일 본인들 마음에 안 들면 항상 욕하고 부모님을 '니네 X미, X비'라 칭하며 욕했다", "운동 끝나면 가해자들의 보호대나 렌즈통 등을 피해자들이 챙겨야 했는데 까먹기라도 하면 '지금 찾을 건데 안 나오면 X진다. XXX아'라고 했다" 등의 구체적인 사례를 나열했다.

또 이다영이 SNS에 선배 김연경을 저격하며 올린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는 글을 언급하며 "본인이 했던 행동들은 새까맣게 잊었나 보다. 본인도 하나의 사건 가해자면서,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않고 도망치듯이 다른 학교로 가버렸으면서 저런 글을 올렸다는 것이 너무나 화가 나면서 황당하다"고 했다.

이다영과 이재영은 중학교 선수시절 동료에게 범한 학교폭력 전력이 드러나자 10일 SNS에 공식사과문을 게재한 뒤 소속팀을 이탈한 상황이다.

이다영은 자필 사과문을 통해 "저의 잘못한 행동으로 상처입은 분들께 사죄드린다"며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학창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드린다"며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재영은 "제가 철 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앞으로 제가 했던 잘못된 행동과 말들을 절대 잊지 않고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다영은 사과문을 게재하면서도 소속팀 주장인 김연경 선수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언팔로우(친구 끊기)하면서 사과에 진정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과거 학교 폭력 연루를 시인한 심경섭(왼쪽)과 송명근. 사진=연합뉴스

과거 학교 폭력 연루를 시인한 심경섭(왼쪽)과 송명근. 사진=연합뉴스

겨울철 인기 실내 스포츠 입지를 굳혀가던 한국 프로배구계는 학교 폭력 논란으로 휘청이고 있다.

남자부에서도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졌다. OK금융그룹 레프트 송명근과 심경섭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되자, 고교 시절과 중학생 때 B씨를 폭행했다고 인정했다.

OK금융그룹은 포털사이트에 둘을 향한 폭로가 나오자, 곧바로 조사를 시작했고 입장문을 통해 사과했다.

하지만 B씨는 "나도 사람인지라 이런 상황이 마음 편하지 않다. 단순히 괴롭히고 싶어서 시작한 일이 아니라는 점 본인들도 아셨으면 한다"면서도 "말도 안 되는 입장문과 사과는 인정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고, 마음이 불편하다"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