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습 기관도 확대…교육부, 예비 교원 교육실습 개선
예비교원 기초학력 보조강사 활동도 실습 인정…비대면실습 허용

학생들의 기초학력 지원을 위한 예비 교원들의 활동도 교육 실습으로 인정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예비 교원들의 비대면 실습도 허용된다.

교육부는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의 사회적 협의 결과 등을 반영해 예비 교원의 교육 실습을 개선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으로 교육대, 사범대 등에 재학 중인 예비 교원들은 교육청이나 학교 단위의 기초학력 지원 프로그램에 보조강사로 참여해 협력 교사와 함께 학생들을 교육할 경우 이를 교육 실습 시간으로 인정받는다.

코로나19로 학력 격차 문제가 심각해지자 예비 교원들도 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 인력으로 본격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전에는 협력 교사의 지도 없이 예비 교원들이 보조강사, 방과 후 교사 활동을 할 수 있었으나 해당 시간은 교육 실습 대신 교육봉사 시간으로만 인정받았었다"고 설명했다.

예비 교원들의 공교육 지원 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교육부는 교육대·사범대에 설치된 원격수업 실습 인프라인 '미래 교육센터' 등을 통해 예비 교원이 학력 격차 해소 지원 활동에 나설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예비 교원들이 교육 실습 가능 학교를 찾을 수 있도록 '교육 실습 연결 애플리케이션(앱)'도 개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예비 교원들의 간접·비대면 교육 실습도 허용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현장 실습 중인 학교가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경우 예비 교원들이 원격으로 협력 교사에게 지도를 받는 시간도 실습으로 인정하겠다는 뜻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교육을 목적으로 설치하거나 지정·위탁·운영하는 기관에서도 교육 실습을 할 수 있도록 실습 기관을 확대한다.

이전에 예비 교원들은 '유아교육법', '초·중등교육법',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유치원, 학교, 한국학교나 학력 인정 평생교육시설에서만 실습할 수 있었다.

앞으로는 시·도 교육청에 설치된 '위(Wee)센터'나 전문상담지원센터, 특수학교·특수학급 지원센터, 온라인 공동 교육과정 지원센터 등에서도 실습할 수 있다.

교육부는 자발적 참여 교사·학교, 교원 학습 공동체, 교과 연구회, 혁신학교 등과 연계해 예비 교원들의 실습 기관을 지속해서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홍기석 교육부 학교혁신정책관은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청·양성대학·예비 교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