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주 "동물 학대 아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부산 해운대에서 한 운전자가 벤츠 차량 보닛 위에 목줄을 한 고양이를 올려놓고 차량을 운행해 고양이를 떨어지게 했다라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13일 낮 12시 26분께 이런 상황은 상당수 시민이 목격했고, 일부는 영상을 찍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차주는 동물 학대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고양이는 제가 키우고 있는 것이며 평소 운동 등을 대신해 저속으로 차량 보닛 위에 올려놓고 운행을 해주는 것을 시민들이 잘못 신고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찰은 해당 차주가 다른 지역에 있는 것으로 확인돼 추후 출석시켜 조사할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