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넘어가니 이후로도 놀려"
"피해자들은 당신들의 사과 원한다"
남자프로배구에서도 학폭 폭로가 터져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남자프로배구에서도 학폭 폭로가 터져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이재영·이다영(흥국생명)에 이어 남자부에서도 학교폭력 주장이 나왔다.

13일 한 포털사이트에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10년이 지난 일이라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를 보고 용기를 내어 본다"며 고교 시절 피해 사례를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고교 1학년에 재학하던 A씨는 노래를 부르라고 강요한 3학년, 이를 지켜보는 2학년 선배에게 폭행을 당했다.

그는 "가해자들이 급소를 가격해 고환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폭행 수위가 매우 높았다고 회고했다.

이어 "당시 그 부모가 와서 '우리 애는 그럴 애가 아니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고교 감독조차 일을 덮고 싶어서 조용히 넘어가자고 사정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후에도 그 사람들은 '부X 터진 놈이'라고 놀리고 다녔다"며 "그냥 조용히 넘어가자고 했던 엄마 말을 들었던 내가 너무 후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심한 폭행을 했던 선수 2명 외에도 중학교 시절 1분 지각하면 창고에 틀어 박아놓고 발로 때렸던 다른 선수에 대한 폭로도 덧붙였다.

그는 "진심 어린 사과를 받으면 글을 내리겠다"며 "지금도 그 때 피해를 받은 피해자들은 당신들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어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구단 관계자는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