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 차량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출입 차량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2일 제주도 제주시의 한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해당 농장의 사육 규모는 약 1000마리로 제주도 가축 방역 기관의 검사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고병원성 여부 판정은 1∼3일 뒤에 나올 예정이다.

중수본은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반경 10㎞ 내 농장을 대상으로 이동 제한과 예찰 등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가금농가는 농장 곳곳과 차량·사람·물품을 반드시 소독하고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 손 소독 등 기본수칙을 꼭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