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인구감소·지방소멸 대응 정책 본격 추진

경북도는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인구정책 관련 부서와 소멸 대응 전담팀을 신설한 데 이어 올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23개 시·군 가운데 82.6%인 19개 시·군이 소멸 위험지역에 속한다.

이 중 7개 시·군은 고위험지역에 해당한다.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우선 사업 3년째에 접어든 의성군 안계면 이웃사촌 시범 마을 기반 확충과 활성화에 더 힘을 기울인다.

시범 마을은 이철우 도지사가 취임 직후 농촌에 도시 청년을 끌어들이기 위해 역점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해 준공한 4㏊ 규모 스마트팜에서 청년 농부 43명이 딸기 재배 실습을 하고 있고 창업한 8명은 친환경 딸기를 수확 중이다.

청년들이 창업한 공방, 식당, 농산물 판매점 등 새로운 점포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청년 거리, 예술촌 거리 등이 생겨나 활력을 띤다.

청년들의 실속형 보금자리인 컨테이너 하우스에 22명이 생활하고 있고 모듈러주택 18동도 입주가 끝났다,
빈 여관을 리모델링한 청년 셰어하우스는 앞으로 게스트 하우스, 청년 모임방 등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실속형 보금자리를 확대하고 LH 청년 행복주택 140가구도 건립한다.

주택건설 승인과 설계를 거쳐 올해 10월 착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화와 복지 기반 확충도 착착 진행한다.

경북도 인구감소·지방소멸 대응 정책 본격 추진

도는 올해 출산율 하락, 젊은 세대 수도권 유출, 고령인구 증가에 대응하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용역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 지역 지원 특별법 국회 통과 등 제도적인 틀을 마련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인구 유입정책을 수립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맞춤형 일자리 확충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체류·정주 인구를 확보하기 위한 시범사업으로 작은 정원(클라인 가르텐)사업을 추진해 귀향·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휴식, 여가, 영농체험 종합공간을 제공한다.

이원경 경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이웃사촌 시범 마을의 지속가능성과 유동 인구 확보를 위해 경관 농업 단지, 골목 정원, 청년 예술촌 거리를 조성하고 식당, 주차, 간판을 개선해 관광객이 찾아오도록 하겠다"며 "지방소멸 문제는 결코 지방만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인 난제로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