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김명수, 법원 독립성 부정…사퇴해야"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법원에 대한 신뢰를 파괴하고 '거짓 해명'까지 했다면서 사퇴를 촉구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대법원장에 대해 "사법부 수장으로서 법원의 독립성을 정면으로 부정했고, 거짓말을 함으로써 대법원장의 권위도 여지없이 무너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신이 당 대표일 때 김 대법원장 인준을 위해 노력했다면서 "정치에 물들지 않고 오직 판결만을 해 온 새로운 법조인 김명수"에 대한 기대가 컸기 때문이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도 "과거에 머무르는 것은 진보가 아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한번 곱씹어야 할 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