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금과도 원팀"…'서울부터 정권교체' 슬로건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0일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야권 대통합론을 꺼내들었다.

나 후보는 이날 여의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야권에서 이렇다 할 대권 주자가 나오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자유주의 상식 연합'이라는 새 플랫폼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나 후보는 "아직도 우리 당에 많은 분이 신뢰를 주지 못하는 것은 그것을 담아낼 큰 그릇이 되지 못한다는 아쉬움이 있기 때문"이라며 "새로운 정치의 개편이 있지 않고서는 야권 후보가 제대로 설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재보선 선거운동 자체가 새 플랫폼을 만드는 과정이 돼야 한다"며 "그 플랫폼 안에서 합리적 진보, 중도, 보수가 모두 모여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을 위한 신당 창당을 제안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앞으로는 여러 방법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 길에서 국민의힘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우리 당이 개혁되고, 야권의 통합 과정에서 야권의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나 후보는 "금태섭 안철수 후보와도 원팀이 돼야 한다"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되더라도 "모든 힘을 다해 돕겠다.

그 길만이 정권 교체를 이루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빅데이터 자료를 근거로 단일화 경선에서 국민의힘 후보의 승리를 자신한 것에 대해 "우리가 이길 것 같다"고 동조했다.

나 후보는 이날 간담회에서 '서울부터 정권교체, 건강한 서울로 바꾸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발표했다.

나경원, 야권통합 플랫폼 제안…"합리적 진보까지 모여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