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계백병원 연구결과…여성이 남성보다 위험도 높아

환경호르몬으로 불리는 내분비계장애물질 '비스페놀A'가 성인의 비만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김신혜 교수팀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문신제 교수는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 제2기(2012∼2014년)와 제3기(2015∼2017년) 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1만21명의 체내 비스페놀A 농도와 비만 위험도를 비교·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비스페놀A는 폴리카보네이트 및 에폭시수지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이다.

딱딱하고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 캔 음식 내부 코팅제 등을 만드는 데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를 소변 중 비스페놀A 농도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눈 뒤 비만 위험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스페놀A 농도가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남자는 7%, 여자는 20% 증가했다.

연구팀은 남녀 모두 비스페놀A 노출 정도가 심할수록 비만 위험도도 증가했고, 성별로는 여자가 남자보다 그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뚜렷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비스페놀A는 지방세포의 분화와 지질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특정 수용체를 활성화해 비만과 당뇨병을 유발할 것으로 여겨지는 내분비계장애물질"이라며 "이번 연구로 성인의 비만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1월호에 게재됐다.

"환경호르몬 비스페놀 A, 성인의 비만 위험 높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