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114·주산연 조사 모두 2월 증가했다가 3월에 감소
주택·건설업체, 수도권·광역시 입주 여건 개선 기대감 지속
봄 이사철 2∼3월 입주 물량 감소…전세난 해갈 난망(종합)

이번달 전국에서 입주하는 아파트 물량이 지난달보다는 늘어나지만 다음달에 다시 줄어들면서 2~3월 입주 물량이 예년보다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월 전국에서 입주하는 아파트는 3만3천94가구로 전달(2만5천570가구)보다 29.4% 늘어난다.

하지만 3월 입주물량은 1만9천800가구에 그칠 전망이어서 이번달보다 40.2% 감소한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 조사에서도 유사한 흐름을 보인다.

지난달 2만5천549가구에서 이번달에는 2만9천292가구로 증가한 뒤 다음달에는 2만5천546가구로 위축된다.

부동산114 집계 기준 2∼3월 입주 물량은 78개 단지 총 5만2천894가구(임대 포함 총가구 수)로 지난해 같은 기간(6만1천944가구)보다 14.6% 감소한다.

최근 4년(2017∼2020년) 평균과 비교하면 24.6%(1만7천219가구) 줄어든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 3만3천522가구, 지방 1만9천372가구로 수도권 물량이 압도적으로 많다.

지방 입주 물량은 2013년 2∼3월(1만4천139가구)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부동산114는 2018∼2019년 경기 침체와 인구 유출로 울산 등 경상권을 중심으로 분양이 급감한 것이 입주 물량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시도별 입주 물량은 경기가 2만3천404가구로 가장 많다.

경기는 2∼3월 입주 예정인 1천 가구 이상 대단지 13곳 중 8곳이 몰려있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푸르지오자이(4천86가구)를 비롯해 화성시 병점동 병점역아이파크캐슬(2천666가구), 평택시 고덕면 고덕하늘채시그니처(1천884가구) 등이 입주한다.

서울(8천352가구)에서는 마포구 염리동 마포프레스티지자이(1천694가구)와 강동구 상일동 고덕자이(1천824가구) 등이 입주한다.

그외 지방에서는 충북(3천69가구), 대구(3천42가구), 충남(2천766가구), 경남(2천499가구), 경북(2천185가구) 등의 순으로 입주 물량이 많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입주 물량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국지적으로 전셋값이 안정될 수는 있다"면서도 "규제지역의 경우 양도세 감면을 위한 2년 실거주 요건과 주택담보대출 시 6개월 이내 전입 의무 등으로 집주인 실거주가 늘어 전세 물량 증가가 제한적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봄 이사철 2∼3월 입주 물량 감소…전세난 해갈 난망(종합)

주택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과 주요 광역시 중심으로 주택·건설업체들이 체감하는 입주 여건 개선 기대감은 유지되고 있다.

주산연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지난달 실적치는 강원(100.0), 전남(93.3), 경북(93.3)에서 2017년 6월 조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아파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달 HOSI 전망치는 대전(100.0)과 충남(91.6)에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 밖에 서울(104.3), 인천(102.7), 경기(100.0), 대구(100.0), 세종(100.0)이 100선을 기록했으며 부산(95.4)과 경북(93.7), 울산(93.3), 전남(93.3), 강원(90.9)이 90선을 나타냈다.

주산연은 "시장의 불안심리가 상존함에 따라 수도권과 주요 광역시 등의 입주 여건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