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역에서 뛰고 있는 유명 여자 배구선수가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구단은 극단적 선택이 아닌 복통으로 쓰러진 것이라고 입장을 냈다.

A 선수는 지난 7일 밤 12시경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내 선수단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 선수를 처음 발견한 것은 동료선수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 같다"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선수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A 선수는 치료 후 숙소로 복귀한 상태다.

구단 측은 "복통이 심해 응급실에 간 것"이라고 해명, 논란이 커지는 것을 불편해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선수는 여자 프로배구팀에서 현역으로 활동 중이다. 앞서 A 선수는 구단 내 선배 선수와 갈등을 빚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