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도전 해보고 싶어 고민하지 않고 출연 결정"
'런 온' 최수영 "단아 보면서 소녀시대 시절 떠올렸죠"

세련된 옷에 편안한 운동화, 한 손엔 텀블러를 들고 자신감을 뿜어냈던 젊은 여성 리더 서단아는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런 온'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서단아를 연기한 배우 최수영(31)은 8일 화상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나보다 더 차가운 인상을 가진, 혹은 더 나이가 있는 배우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색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어 고민하지 않고 결정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자신이 맡은 역할이 "드라마에서 자주 봐왔던 안하무인의 재벌 상속녀만은 되지 않았으면 했다"는 그는 서단아를 능력 있는 커리어 우먼으로 만들어냈다.

"단아를 보면서 소녀시대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처음부터 다 주어진 것처럼 완벽해 보이지만 사실은 완벽함을 유지하기 위해 시간에 쫓기고 고군분투하면서 산다는 게 한창 활동할 때 저희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거든요.

그래서 단아의 대사를 잘 이해할 수 있었던 것 같기도 해요.

"
'런 온' 최수영 "단아 보면서 소녀시대 시절 떠올렸죠"

하지만 사회적 성공을 위해 사랑을 버려야 했던 단아와 달리 그는 "사랑과 일은 구분 지어 생각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연인인 배우 정경호에 대해 언급했다.

"사랑과 일 모두 제 삶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주어진 사랑과 일에 늘 최선을 다하는 게 제 사명이자 자부심이죠. (웃음) 대한민국에서 로맨틱 코미디를 정말 잘하는 배우가 친근하게 자리하고 있다는 건 제가 가진 큰 축복 같아요.

많이 물어보고 도움을 받고 있어요.

"
평균 2∼3%의 저조한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젊은 시청층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던 '런 온'의 인기 비결에 대해서는 "2030 세대들의 감성과 언어, 고민을 잘 녹여냈기 때문"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는 함께 했던 동료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세경이는 대학교 동기이자 동갑내기 친구고 정말 좋아하는 연기자예요.

그런 세경이가 제 '인생 여자 주인공'인 오미주를 연기해서 시청자로서 정말 만족했어요.

시완 오빠한테는 캐릭터를 철저히 연구한 배우만이 가질 수 있는 자신감을 보면서 많이 배웠죠. 태오는 사람을 살필 줄도 알고 동료들에게 배려가 넘치는 사람이자 똑똑한 연기자라 제가 상대 배우 복이 있는 사람이라는 걸 느꼈죠."
'런 온' 최수영 "단아 보면서 소녀시대 시절 떠올렸죠"

12살의 나이에 일본에서 데뷔한 그는 소녀시대로 또 배우 최수영으로 오랜 기간 연예계 생활을 해 온 '베테랑'이지만, '런 온'은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고백했다.

"20년 동안 일하면서 상처받고 상처를 받을까 봐 열정을 다 쏟지 못하기도 하면서 회의적인 사람이 됐어요.

그런 제게 이 드라마는 '기다려보길 잘했다', '이 일을 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게 해 준 작품이에요.

극 중에 '네가 믿어주면 그걸 해내는 사람 내가 한 번 돼 볼게'라는 대사가 있는데, 그 말이 이 작품을 다 설명해주는 것 같아요.

제가 다한 최선에 100% 보답해준 한없이 따뜻하고 무해한 드라마였거든요.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