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은 올해 4800만 그루 나무를 심고 케이(K)-산림재난 대책도 이행하는 등 올해 업무계획을 8일 발표했다.

올해 업무계획 비전은 ‘숲으로 나아지는 살림살이, 숲과 함께 쓰는 새로운 미래’로 정하고, 이를 위한 3대 핵심과제를 선정했다.

산림청은 올해를 2050 탄소중립의 첫발을 내딛는 해로 삼고,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올해는 4800만 그루의 나무를 심고 72만5000t 가량의 탄소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산림보호구역을 확대·정비하고 훼손지 복원 유형별 지침서를 개발해 백두대간 등 산림탄소흡수원 보전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산림데이터의 수집부터 개방·활용까지 모든 자료에 대한 데이터 관리체계를 구축해 산림경영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로 했다.

첨단기술, 보건의료를 연계한 ‘스마트 산림복지시설’과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산림재해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디지털·비대면 기술을 산림분야에 도입하기로 했다.

저성장 시대 산림산업의 활력을 촉진하기 위해 국산 청정 임산물을 브랜드화(K FOREST FOOD)하고, 산림생명자원 산업화, 숲관광 등 숲을 활용한 유망 신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임업인 소득안전망 구축을 위해 융자지원을 확대하고, 비대면 수출마케팅 등 임산물 판로를 다각화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임업직접지불제도도 도입해 현장에서 땀 흘리는 임업인의 소득을 보전하고, 산림의 경제적, 공익적 가치도 제고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한국형 산림재난관리체계 구축으로 사계절 안전한 산림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상기후로 인한 산림재난에 대비해 새롭게 수립한 ‘케이(K)-산불, 산사태방지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로 했다.

산불발생 원인별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대형 산불 빈발지역에는 산불방지 임도, 내화수림대 조성 등 지역 맞춤형 인프라를 구축해 산불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불발생 시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드론산불진화대 등을 투입해 초기진화에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

산사태위험지도를 고도화하고, 산사태 예측 범위를 1시간에서 12시간으로 확대, 국민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올 업무계획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민 모두가 안전하고, 혜택을 누리는 더건강하고 더 풍요로운 산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