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본사에서 ‘구호급식차량 전달식’ 진행
1억5000만원 지원해 5톤 특장 차량 제작, 최신 설비 갖춰 최대 500인분 급식 지원
BNK금융,대한적십자사에 구호급식 차량 기증

사진설명: BNK금융그룹은 8일 본사에서 1억5000만원을 지원해 제작한 구호급식차량을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에 전달했다.왼쪽부터 BNK금융지주 정성재 그룹경영지원부문장,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 서정의 회장, 최성필 사무처장. 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8일 본사에서 나눔 경영 실천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회장 서정의)와 ‘구호급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BNK가 기증한 구호급식차량은 1억5000만원을 지원해 제작한 5t 특장 차량이다. 최신식 취반기와 자체 발전기 등의 설비를 갖추고 있어 한 번에 최대 500인분의 급식 지원이 가능하다.

구호급식차량은 긴급재난 상황시 이재민과 복구요원들의 구호급식에 투입되며 평상시에는 지역 이웃들의 무료급식 활동에 지원될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전달되는 급식차량이 전국의 재난 현장 지원과 이웃과의 나눔에 유용하게 쓰이길 바란다”며 “BNK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BNK는 지역의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2006년부터 대한적십자사 부산·울산·경남지사에 매년 특별성금을 전달하고 있다.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 지역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한 ‘착한 임대인 운동’ 등을 적극 추진하며 지역과의 동반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