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국세청 세무조사
추징금 202억 원 달해

SM "납부 후 불복 절차 밟을 것"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가 202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SM엔터테인먼트는 5일 서울지방국세청에 202억1666만5498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고 밝히며 "납세고지서 수령 후 납부기한 내 추징금을 납부할 예정이며, 불복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세청은 지난 2015년부터 2020년 일부 기간까지 법인세 등의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납부기한은 오는 3월 31일까지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사진=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는 엑소, 레드벨벳, NCT 등이 소속된 국내 대표적인 대형 연예기획사 중 하나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최근 SM엔터테인먼트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세당국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법인 간 거래에서 법인 자금 유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를 대상으로 한 세무조사가 탈루 혐의 포착에 따른 '특별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작년 9월부터 6년 만에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다"며 정기 세무조사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