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SM엔터테인먼트 '특별 세무조사'
탈루 혐의 포착에 따른 비정기 세무조사 실시
SM 측 "특별 세무조사 아닌 정기 세무조사" 주장
과세당국, SM엔터 세무조사 /사진=SM 제공

과세당국, SM엔터 세무조사 /사진=SM 제공

국세청이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벌였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4국은 최근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였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4국은 대기업의 탈루 혐의를 조사하는 부서로, SM에 대한 세무조사는 탈루 혐의 포착에 따른 비정기 세무조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과세당국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법인 간 거래에서 법인 자금 유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엔터테인먼트는 2009년, 2014년에도 역외 탈세 혐의를 받아 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9월 비정기가 아닌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다면서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그룹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엑소, 레드벨벳, NCT 등이 소속된 국내 대형 연예기획사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