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를 저탄소 자립 도시로"…탄소중립 국회 포럼 열려

강원도형 탄소중립 선언과 저탄소 자립도시 조성 등 저탄소 신산업 활성화 방안을 찾는 포럼이 4일 열렸다.

강원도와 강원대학교는 이날 강원대 60주년기념관에서 '강원도형 탄소중립 저탄소 자립 도시 국회 포럼'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급속한 기후변화 속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정부가 선언한 2050 탄소중립의 선제적 추진을 통해 대내외적 위기 상황을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전략도 함께 모색했다.

"강원도를 저탄소 자립 도시로"…탄소중립 국회 포럼 열려

특히 최문순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 김헌영 강원대 총장,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김상현 한국기후변화연구원장 등이 함께 저탄소 녹색성장에 대한 의지를 다지고자 '탄소중립 다짐 선언'을 펼쳤다.

최 지사는 "비용의 문제를 넘어서 탄소중립을 구현하려면 첨단기술이 필요하다"며 "저탄소·기후변화 대응이 바로 돈이 되는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강원도와 지자체가 정부와 공동 협력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유연한 자세를 강조했고, 유 대사는 '신 2050 탄소중립과 P4G 정상회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이 밖에도 '강원형 탄소중립 저탄소 자립도시 조성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와 지역 중심의 탄소중립·저탄소 자립도시 실현을 위한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강원도를 저탄소 자립 도시로"…탄소중립 국회 포럼 열려

강원도는 이번 포럼을 통해 탄소중립 분야 전문가들과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면서 '저탄소 융복합 산업 육성', '탄소중립 클러스터 조성' 등 관련 사업 추진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번 포럼은 지난해 6월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형 그린뉴딜과 저탄소 융합 신산업 발전방안 국회 포럼'에 이은 행사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김헌영 총장은 "이번 포럼이 기후변화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강원대가 저탄소 자립 도시 플랫폼 마련을 위해 거점국립대학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원도를 저탄소 자립 도시로"…탄소중립 국회 포럼 열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