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참여도 또한 '4차 대유행' 영향 미칠 것"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6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6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3월 '4차 대유행'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
정부 "가능성 열어두고 준비해야 하는 상황"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4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3월에 유행이 다시 올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전문가를 비롯해 방역당국에서도 그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못하고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반장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가 저조해지는 것도 4차 대유행을 촉발할 수 있는 요인 중 하나라고 짚었다.

그는 "봄철 유행과 관련해서는 아무래도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해 사회적 수용성이 전반적으로 많이 저하되고 있고, 또 현장에서 불만의 목소리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이런 것과 함께 이달 중순부터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는 기대감으로 인해 사회적 분위기가 이완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39명이다. 이 가운데 '경남·전남 외국인 친척 집단발생 사례'의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4명은 지역 내에서 집단으로 감염된 첫 사례다. 이 때문에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