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광역시장(오른쪽)이 4일 시청 접견실에서 조택상 제3대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게 임용장을 수여하고 있다. 인천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오른쪽)이 4일 시청 접견실에서 조택상 제3대 균형발전정무부시장에게 임용장을 수여하고 있다. 인천시

조택상 제3대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4일 취임했다. 지난 2018년 민선7기 출범 이후 허종식, 박인서 정무부시장 이후 세 번째 임용이다.

조택상 신임 부시장은 현대제철 통합노조위원장 출신이다. 2010년 민주노동당 소속으로 인천 동구청장에 당선됐다. 2016년 당을 더불어민주당으로 옮겨 중구·강화·옹진지역 위원장을 맡은 정치인 출신이기도 하다.

인천 선인고와 전북 군산에 있는 호원대를 졸업했다. 조 신임 부시장은 “지역 주요현안과 역점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원도심이 살기 좋은 곳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