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3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수도권은 구름이 많고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북쪽에서 기압골이 남하하고 남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황해도와 서해상에서 점차 발달하는 눈 구름대가 시속 30㎞로 동북동진해 눈이 내린다고 설명했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이날 오후까지 눈이 날리거나 약하게 눈이 내리고 경기 서해안은 오후 5시 전후, 서울은 오후 6시 전후로 눈이 시작돼 차차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눈구름대가 높게 발달하면서 이날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 사이에 수도권과 강원내륙, 충청 북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눈은 내일 이른 새벽에 경기 북부부터 차차 그친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내리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고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교량 및 터널의 입·출구나 경사진 도로를 운행할 때는 감속하고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