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단체, 무기한 영업 시위

"노래방·실내체육 등 한계 몰려
밤 9시 이후 불 켜놓고 문 열 것
2000명 동참 의사, 처벌도 불사"

靑 "현장 목소리, 방역조치 반영
국회와 피해보전 방안 마련할 것"
< 자영업자의 눈물 > 소상공인연합회는 2일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영업정지 피해보상 업종을 확대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카페업주 허희영 씨가 피해 사례를 얘기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자영업자의 눈물 > 소상공인연합회는 2일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른 영업정지 피해보상 업종을 확대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카페업주 허희영 씨가 피해 사례를 얘기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자영업자들이 2일 정부의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 조치에 항의해 무기한 영업 시위에 들어갔다. 19개 단체에 소속된 2000여 곳의 자영업자들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이들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무력화하거나 코로나19를 확산하기 위한 행동이 아니라 생존권 투쟁”이라며 “전국의 600만 중소상인·자영업자·실내체육시설들도 무기한 오픈 시위에 동참하도록 소통하고 호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9개 자영업자 단체 공동 추진
전국자영업자단체협의회·음식점호프비상대책위원회 등 19개 중소상인·실내체육시설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오후 9시 영업제한 조치가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오후 7~9시에 밀집 효과를 발생시켜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확대한다”며 “최후의 집단행동으로 24시간 무기한 오픈 시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중소상인·실내체육시설단체들은 이날 오후 9시 이후 영업은 하지 않되 업소에 불을 켜놓고 문을 열어놓는 시위를 한다. 단체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변화에 따라 전면 영업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에 △최소 밤 12시까지 영업 허용 △업종별 맞춤형 추가 방역지침 제시 △방역지침 조정 시 현장 당사자의 참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 같은 요구가 반영될 때까지 무기한으로 시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은 한계에 내몰렸다”며 “코인노래연습장, PC카페, 실내체육시설 등의 업종은 이미 110~160일이 넘는 집합금지 조치로 하루하루 부도를 막는 위태로운 상황에 놓여 있으며, 실내체육시설은 줄폐업에 내몰리거나 손님들의 환불 요구와 직원들의 퇴직금 소송까지 이어지는 극한의 상황에 처해 있다”고 했다. 단체 관계자는 “지난 주말 전국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시위 참여 의사를 물었는데 2000명 정도가 동참 의사를 밝혔다”며 “영업 강행으로 인한 과태료 부과 등 처벌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靑 “현장 목소리 반영하겠다”
자영업자들은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방역지침 개편을 여러 차례 요구했다. 잦은 ‘핀셋 규제’로 방역지침이 복잡해진 데다 업종 간 형평성 논란이 반복되면서 불만이 커진 탓이다. 이들은 지난달 밤 12시 영업 허용과 영업손실 보상 소급 적용, 집합제한 관련 민·관·정 협의체 구성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편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 등 주요 방역지침이 2주 더 연장되면서 자영업자들은 ‘더 이상 버틸 수 없다’고 토로한다. 지난달 22일 더불어민주당이 연 국회 간담회에 참석한 장석창 대한볼링경영자협회장은 “볼링장의 임대료는 많게는 7000만원에 달하고, 오후 9시 이전 매출이 20~25%밖에 안 돼 영업 손실이 크다”며 “국회 간담회에서 운영상 어려움을 소상히 전했음에도 거리두기 조치가 2주 더 연장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커지는 상황과 관련해 현장 목소리를 방역 조치 결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 지원 요구’ 국민청원 답변에서 “현장 목소리를 방역 조치 결정에 잘 반영해 부담을 덜도록 하겠다”며 “손실보상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는 만큼 정부와 국회가 지혜를 모아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를 보전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영/양길성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