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2023년 개원…연간 4천여명 입소

국가철도공단은 2일 오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에서 인재개발원 기공식을 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국가철도공단 양양서 인재개발원 기공식

하조대 해수욕장과 가까운 7번 국도 인근에 조성되는 국가철도공단 인재개발원은 대지 2만2천574㎡에 건물면적 1만9천572㎡의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진다.

교육과 강연, 회의, 문화행사를 할 수 있는 대강당을 비롯해 강의실, 분임토의실, 세미나실, IT교육실 등 시설을 갖추고 2023년 6월 개원할 예정이다.

태양광과 지열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 설비와 고효율 LED 조명기구를 설치하고 지붕과 벽체, 바닥에도 단열 설비를 시공하는 등 에너지 절약형 건축물로 신축된다.

완공되면 연간 4천여명이 입소할 수 있다.

철도공단은 인재개발원의 체육시설 등을 인근 지역주민들에게 개방하고 1사 1촌 자매결연을 통한 농촌봉사활동과 지역특산품 구매 등 지역사회와 상생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국가철도공단 양양서 인재개발원 기공식

기공식에 참석한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오랜 숙원사업인 인재개발원 건립의 첫 삽을 뜨게 돼 기쁘다"며 "인재개발원은 명실공히 글로벌 최고 수준의 철도기술력 확보를 위한 인재 양성의 요람이자 산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