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상생을 기반으로 한, ‘장인’과 함께 문화를 만들어가는 새로운 플랫폼
삼진어묵 영도본점 옆 위치, 영도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부산 어묵업체 삼진식품, '같이의 가치' 실현위한 로컬 컬쳐 플랫폼 개점

AREA6 전경. 삼진식품 제공.

삼진식품(대표 황창환)은 오는 5일 지역 상생을 기반으로 한 로컬 컬쳐 플랫폼 AREA6(이하 아레아식스)를 개장한다고 2일 밝혔다.

아레아식스는 ‘로컬을 밝히는 아티장 골목’이라는 컨셉의, 오후 6시가 되면 어두워지는 오래된 시장 골목에 새롭게 들어서 보다 환한 빛을 선사할, 지역 활성화를 견인하는 로컬 컬쳐 플랫폼이다.

아레아식스의 ‘아티장’은 아티스트와 장인을 아우르는 말이다. 장인기술을 바탕으로 지역에서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브랜드, 제품에 진심을 담아 만드는 장인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 모두를 뜻한다.

아레아식스는 이 ‘아티장’이 주축이 돼 그들만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 새로운 플랫폼으로 기획됐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 창업자가 그들의 콘텐츠를 실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신생 브랜드 뿐 아니라 규모있는 로컬 브랜드도 함께 입점시켜 시너지를 창출해낼 수 있도록 했다.

아레아식스의 입점 브랜드로는 △WSL라운지, △송월타올, △취프로젝트, △티가렛, △부산주당, △희희호호, △인어아지매, △컬럼니스트, △M마켓 편의점 총 9개이다.

WSL라운지는 가죽 원단 브랜드 WSL이 만든 복합문화공간이다. 시즌별 컬러 원단과 가죽 완제품을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다. 송월타올은 72년 역사와 전통을 가진 대한민국 대표 타올 브랜드이다. 시그니처 고급 타올, 목욕 용품 등을 만나볼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이다.

취프로젝트는 ‘우리의 것들이 현대인의 삶에서 다시 그 쓰임을 다하게 하자’ 라는 슬로건 아래 잊혀져 가는 한국 고유의 문화를 현대적인 콘텐츠로 새롭게 제안하는 브랜드이다. 티가렛은 지유명차의 철학과 전통을 계승하고 확장해 차를 향유하는 문화의 일상화, 보편화, 대중화를 추구하는 젊은 티카페 브랜드이다.

부산주당은 전국의 로컬 전통주 큐레이션을 맛볼 수 있는 바틀샵니다. 전통주 페어링, 클래스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희희호호는 고소하고 부드러운 식감으로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수제 마카롱 디저트 브랜드이다.

인어아지매는 인어아지매가 꼼꼼히 따져 만든 부산식 프리미엄 건어물 브랜드이다. 칼럼니스트는 ATTIC 디자인 그룹의 신규 프로젝트로, AREA6의 기둥을 활용해 랩핑 아트, 포스터 전시, AR전시 등을 통해 문화적인 볼거리를 제공한다.

M마켓 편의점은 영도구에서 주최하고 삼진이음의 주관으로 진행되는 프리마켓 ‘M마켓’의 입점 브랜드의 제품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픈 당일인 5일에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오후 2시, 오픈 세레모니를 시작으로 버스킹 공연(온라인 동시 진행), 아티장 박스 증정, 아티장 마켓 운영, <AREA6 과거와 현재> 사진전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황창환 대표는 “영도 봉래동, 봉래시장 거리가 AREA6로 하여금 다시 한번 활발해 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가능성을 지닌 ’로컬’, 그리고 ‘로컬’이 품은 ‘사람들’의 긍정 에너지가 방문하는 한분 한분께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