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지역균형 뉴딜 등 친환경 발전과 안전, 지역상생 중점 점검
한국남부발전, 발전소 친환경 전력생산과 안전강화 현장경영 박차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이 하동발전본부에서 설비 안전점검 및 현안 청취 등 현장경영에 나서고 있다. 남부발전 제공.

한국남부발전은 최근 신정식 사장이 부산, 경남 하동 등 전국에 소재한 발전본부를 찾아 현장경영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이달 초순까지 진행되는 이번 활동은 탄소중립, 한국판 뉴딜 등 전력시장 변화에 대응해 친환경 전략생산을 강화하고 사람중심 안전관리 확산, 지역균형 뉴딜 등 지역상생과 포용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려는 포석으로 전망된다.

친환경, 안전, 포용과 관련 지난 1년간의 실적과 연간 업무계획을 점검한다. 뿐만 아니라 발전소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지역주민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하는 등 현장과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한다.

신 사장은 “탄소중립을 이루기 위해 친환경 에너지전환에 앞장서고, 대내외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발전소가 있음으로써 지역주민이 행복해지고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꾸준히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