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몰래 김정은과 내통하는 듯한 뉘앙스 발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 원전 의혹'을 제기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흑색선전' 전형적인 선거 공작…국민을 대신해 고발"
시민단체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이를 오는 4월 재·보궐 선거에 악의적으로 활용하려 한 김 위원장을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위원장은 월성1호기 폐쇄와 관련해 검찰에 무리하게 기소된 산업자원부 소속 공무원들에 대한 공소장을 거론하면서 허위의 사실을 적시해 문재인 대통령과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고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 등 발언은 공당의 대표가 한 발언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의 정치소설에나 나올 만한 무리한 억측과 상상력에 기초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 상임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문재인 대통령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 상임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문재인 대통령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오는 4월 실시될 예정인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등 재·보궐선거에 관해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에 타격을 줬다"며 "마치 정부가 몰래 북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 내통해 비밀리 원전 건설을 지원하고 핵무기 개발을 부추기는 듯한 뉘앙스를 줬다"고 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는 대한민국 정치를 퇴행시키고 국민에게 실망감만 안겨왔던 북한을 이용한 흑색선전에 불과한 전형적인 선거 공작"이라며 "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붕괴시켜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자가 당선되게 할 목적으로 자행된 것"이라고 피력했다.

끝으로 "무분별하게 허위사실을 공표한 김 위원장을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간절히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을 대신해 고발한다"며 "철저히 수사해 엄중히 처벌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29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며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리고 비판한 바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