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 학폭 의혹 인정하며 사과
"뼈저리게 후회 중…사죄"
"피해자 만나 용서 구하고파"
학폭 여파로 '미스트롯2' 하차
진달래, 학폭 의혹 인정 후 사과 /사진=티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진달래, 학폭 의혹 인정 후 사과 /사진=티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진달래가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며 직접 사과했다.

진달래는 3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어떠한 말로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지만 조심스럽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저의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직접 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린다. 저의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다"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그는 "가수 진달래이기 전에 저도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면서 "진달래라는 가수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팬분들과 가족처럼 돌봐주신 소속사 관계자분들, '미스트롯2' 관계자분들과 함께 달려왔던 '미스트롯' 동료들께도 누가 된 것 같아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진달래는 자숙하겠다고 밝히며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시간이 지난 일이더라도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겠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피해자 분과 꼭 만나서 직접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전했다.
진달래, 학폭 의혹 인정 후 사과 /사진=SNS

진달래, 학폭 의혹 인정 후 사과 /사진=SNS

앞서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교 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온다"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진달래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글 작성자는 "20년 전 내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학창 시절 진달래로부터 수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구체적인 폭행 피해 정황을 적어내려가며 주장에 힘을 싣기도 했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아무렇지 않게 TV에 나오고, 그 안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춰지는 사실이 참 속상하고, 인기 있는 프로그램에 나와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치가 떨린다"고 괴로워했다.

이에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하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다음은 진달래 사과글 전문
가수 진달래입니다. 어떠한 말로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지만 조심스럽게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먼저 저의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직접 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의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가수 진달래이기 전에 저도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진달래라는 가수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팬분들과 가족처럼 돌봐주신 소속사 관계자분들, '미스트롯2' 관계자분들과 함께 달려왔던 '미스트롯' 동료들께도 누가 된 것 같아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랜 시간 가수 진달래를 위해, 저의 꿈을 위해 달려와주셨던 많은 분들의 노력이 지난 날 저의 과오로 다 물거품이 되어버린 것 같아 저를 지지해주셨던 모든 분들게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

자숙하겠습니다.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시간이 지난 일이더라도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된다면 피해자 분과 꼭 만나서 직접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진달래에게 응원을 보내주셨던 모든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