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南 원전파괴 北 원전건설…대통령이 답변하라"

국민의힘은 31일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모든 사태의 의문을 풀어줄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NPT(핵확산금지조약) 탈퇴 이후 우리 국민을 향해 겨눈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북한에 원전이라니, 어느 나라 국민을 위한 청와대인가"라며 "'남쪽엔 원전파괴, 북쪽엔 원전건설'에 대한 문 대통령의 책임 있고 분명한 답변을 요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산자부 내부의 아이디어 차원 검토자료였다는 정부·여당의 해명에 대해선 "그렇게 좋은 일을 산업부는 왜 '신내림'을 받아 일요일 야밤에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 삭제한 건가"라고 되물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김종인 위원장에 대한 법적조치를 예고한 청와대를 향해 "법적대응을 한다니 정말 잘됐다.

흐지부지 넘어갈 생각하지 말고,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해 제대로 조사하자"고 말했다.

윤 의원은 "초점은 '누가 문건을 만들었냐'가 아니라 '왜 삭제했느냐'"라며 "단순 아이디어에 불과했다면 그렇게 설명했으면 될 일을 굳이 삭제하고 숨겨온 것에 대해 '북풍공작'이라고 맞받아치는 것은 뜬금없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국기문란이 아니라 국가 안위를 뒤흔들 수도 있는 사안"이라며 "소명을 요구하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권리이고 야당의 의무"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청와대의 법적조치 언급에는 "적반하장,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며 "문재인 정부야말로 북풍 공작을 하려 했던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