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이런 다이렉트 메시지 언제까지 참고 삭혀야 하나"
김송,강원래 부부/사진=한경DB

김송,강원래 부부/사진=한경DB

가수 강원래의 아내 김송에게 악성 메시지를 보낸 20대 남성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2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보통신망법상 모욕·협박 혐의로 20대 A씨를 지난 22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김송에게 남편 강원래를 '장애인'으로 지칭하는 등 혐오 표현과 욕설이 담긴 SNS 메시지를 보낸 혐의를 받는다.

이러한 악성 메시지를 받은 김송은 자신의 SNS에 "이런 다이렉트 메시지 언제까지 참고 삭혀야 할까요. 제가 웃은 것 같지만 내가 웃은 게 웃은 게 아니고요. 보이는 게 다가 아니어요"라고 밝혔다.

김송이 공개한 메시지 속 A씨는 "강원래 씨 사망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김송 님도 동반XX 하시는 건 어떠신지?", "장애인 돌보느라 고생하지 마시고, 그냥 둘 다 XXX리시길" 등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

결국 김송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7일 고소장을 접수한 후 수사에 착수해 A씨의 신원을 특정했다"라며 "악성 메시지로 피해자에게 위협을 가한 만큼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라고 전했다.

강원래와 김송은 2003년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