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용자·직원들과 간담회 "현장행정이 법무행정 혁신의 시작"
동부구치소 수용자 만난 박범계 "여러분도 우리 사회 일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취임 첫날인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동부구치소를 찾아 구치소 직원 및 수용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박 장관은 수용자들에게 "여러분들도 우리 사회의 일부"라며 "제가 여러분을 찾아와 만난 것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며 말했다.

이어 "수용자의 인권적 측면을 살펴보고 개선할 방법을 찾아보기 위해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간담회에 참석한 한 수용자는 "대량 확진 이후 도시락이 지급되면서 급식만큼 따뜻한 밥을 먹지 못하게 됐고 코로나로 인해 미각과 후각을 느끼지 못해 식사에 불만이 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화가 났으나 수용자들도 마스크를 쓰라는 말을 따르지 않은 면이 있다"며 "교도관들이 수용자와 맞대응하기보다는 받아주고 생사고락을 함께하니 고맙고 서로 입장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간담회에는 동부구치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수용됐다가 완치된 수용자 6명이 참석했다.

이 중에는 '따뜻한 밥 좀 먹게 해주세요'라고 쓴 종이를 구치소 창문 밖으로 내밀어 취재진에게 사진이 찍힌 수용자도 있었다.

동부구치소 수용자 만난 박범계 "여러분도 우리 사회 일부"

이에 앞서 박 장관은 동부구치소 직원들과 만나 "교정공무원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져 있어서 어떻게 사기진작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식 지휘계통과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현장행정이 동시에 이뤄져야 제대로 된 대처가 될 수 있다"며 "여기서 바로 법무행정의 혁신이 시작된다"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직원은 "같은 제복 공무원인데도 경찰, 소방, 군인과 달리 국민적 관심의 사각지대에 있다는 소외감이 들고 제한된 인력·공간으로 업무를 수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털어놨다.

다른 직원은 "집단감염 확산 때 수용자들의 감정 쓰레기통이 된 것 같은 자괴감이 들었다"며 "수용자들이 집단으로 흥분해 침을 뱉고 기물을 파손해 신체적 위협을 느꼈지만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는 당초 구치소 직원과 수용자 각각 30분씩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현장의 다양한 이야기가 오가면서 각각 1시간20분간 이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