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 공무원 1500명 투입해 '시민 안전 최우선 제설작업' 실시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경기 성남시는 28일 오전 9시20분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1500여명의 공무원들을 투입해 '시민 안전 최우선 제설작업'을 실시했다.성남시 제공




경기도내 16개 시군과 함께 대설주의보가 발표돼 많은 눈이 내린 성남시가 제설 비상근무 2단계에 돌입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는 이날 오전 9시 20분께부터 눈이 내려 시민들의 안전이 우려되고 있어서다.


시는 이에 따라 전 직원의 2분의 1인
1500여명의 인력을 제설작업에 투입해 대처하고 있다. 투입 인력은 지역의 50개 각 동의 이면도로 등에서 제설작업을 추진했다. 제설재 및 85대의 제설차량과 굴삭기 등 장비를 투입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시는 이날 오전부터 태평로, 운중고개, 3번국도, 경충대로 등 제설 취약구간에 대해서는 미리 제설차량을 전진 배치하고 제설재를 살포하는 등 신속하게 대처했다.


또 교량, 터널 입출구부, 고가차도 등 상습 결빙구간 27곳과 분당수서로, 분당내곡로, 대왕판교로 등 주요 대로변을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제설 작업을 실시해 퇴근길 교통 혼잡이 없도록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은수미 시장은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다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불편함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은 시장은 시민여러분께서도 내집, 내점포 앞 눈치우기에 적극 동참해 빙판길 미끄럼 등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