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백신 5600만명분 구매계약…2000만명분 추가 확보 중"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