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8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감염된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가장 먼저 백신을 맞는다고 밝혔다. 초기 접종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되고 이후 전국으로 확대된다.

이어 1분기 요양병원 등 입소자와 종사자, 2분기 65세 이상 노인 등, 3분기 19∼64세 성인 등의 순서로 백신을 접종해 9월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감염 취약시설 등을 통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정부는 ▲ 의료·방역체계 유지 ▲ 중증 진행 위험 ▲ 코로나19 전파 특성 등을 고려해 예방접종 순서를 정했다.

이날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장은 "코로나19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11월까지 집단형성을 목표로 하는 예방접종을 2월부터 차례대로 시행한다"며 "합리적 방역 목표와 형평성을 고려하고 빈틈없는 관리로 안전한 예방접종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