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협의 거쳐
한전 등과 모델 확립

450개 기업 유치
일자리 12만 개 창출
전남 풍력발전 '새바람'…일자리도 이익도 상생

8.2GW 해상풍력발전을 중심으로 한 전라남도의 ‘그린뉴딜 전남형 상생일자리’ 사업이 산업 생태계 구축을 앞당기고 있다. 이 사업은 발전 이익을 주민과 나누고, 지역민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해상풍력발전의 무대가 될 신안군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으로 발생한 이익 환원 절차에 들어갔다.

전라남도는 올해 처음 열린 노·사·민·정협의회에서 한국전력 등 37개 참여 기관과 함께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을 확립하고, 4개 분야 30개 과제에 공동 참여하기로 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전남 풍력발전 '새바람'…일자리도 이익도 상생

전남의 풍부한 해상풍력 자원을 활용해 신안 앞바다에 8.2GW(원전 8기 발전량)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사진)를 조성하는 상생일자리 사업은 450여 개 기업을 유치·육성하고 일자리 12만 개를 창출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풍력발전을 위한 부품 생산과 연구개발, 발전단지 유지·보수 등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기 위해선 관련 기술력이 집약돼야 한다.

전라남도는 2030년까지 민간자본 46조원을 포함해 48조원을 들여 생태계 구축과 사업 모델을 확립하기로 했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사업 모델이 구체화되면 어민 등 주민들이 협동조합 형태로 투자하게 된다”며 “수익 분배 방안 등 다양한 이익 공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 처음으로 이익 공유 조례를 제정한 신안군은 오는 4월부터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나온 수익을 주민에게 배당한다. 신안군은 주민과 지방자치단체가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의 30% 범위에서 참여해 사업자와 이익을 나누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이익 공유에 관한 조례’를 2018년 제정했다.

조합원들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의 거리에 따라 수익금을 받는다. 4월부터 태양광발전소 운전에 들어가는 자라도 안좌도 주민 3230명은 연간 56만~160만원을, 7월엔 지도읍 주민 3700명이 20만~60만원을 수령한다. 10월에는 사옥도 주민 502명이 80만~240만원을 받게 된다. 4개 섬 주민에게 지급되는 올해 태양광발전 이익 공유금은 총 50억9000만원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내년에 추가로 안좌면에 200㎿, 임자면과 증도면에 각각 100㎿의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한다”며 “2023년 비금면에 300㎿를 추가로 조성하면 주민의 발전 수익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남도와 신안군은 8.2GW 해상풍력발전단지가 2030년 완공되면 연간 3000억원이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인당 연 최고 600만원의 추가 소득이 발생하는 셈이다.

무안·신안=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