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지인 달래려고 같이 디스 해준 것"
"감동란에 진심으로 죄송하다"
만화가 윤서인씨. 사진=연합뉴스

만화가 윤서인씨. 사진=연합뉴스

독립운동가 비하 논란을 일으킨 만화가 윤서인이 과거 BJ감동란(본명 김소은)을 '스폰녀'라고 비하한 정황이 드러났다. 윤서인 작가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문의 해명 글을 게재했다.

윤서인 작가는 "2018년 10월 1일 감동란님과 A씨가 온라인에서 크게 다퉜다. 당시 저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황이었고 아침에 일어나 평소처럼 A씨에게 안부톡을 보냈다"며 "그러자 그는 황당한 피해의식이 있는 여자와 대판 싸웠다며 저에게 먼저 감동란님에 대해 비난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서인 작가는 "당시 그와 저는 중요한 사업 파트너 관계였고 사업의 상당 부분이 그에 의해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던 상황이었으며 감동란님과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저는 1:1 대화를 통해 화가 잔뜩 나있던 그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감동란님을 깎아내리며 돈도 많고 잘난 당신이 참으라는 식으로 말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저는 중요한 지인이 얼굴도 모르는 남과 싸울 경우 조용히 지인의 편에 서서 그의 싸움상대에 대해 같이 디스해주고 공감해주는 방식으로 지인의 화를 달랜다"며 "당시 제 말엔 감동란님에 대해 실제로 나쁜 감정은 전혀 없었다. 만난 적도 없는 감동란님에게 개인적인 악감정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윤서인 작가는 "저는 개인 톡을 온라인에 공개하는 행위야말로 남자답지 못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A씨를 비판하며 "오히려 전 최근 아프리카 bj로 복귀하시고 전복집 사건 등 고초를 겪는 감동란님에게 글과 만화로 응원을 보내고 있었다"고 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이하 '크로커다일')에는 '윤서인 인면수심의 성폭력 가해 정황 발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감동란과 친분이 있다는 크로커다일은 "이 바닥에 감동란에 대한 유언비어가 옛날부터 많았다. 술집에 다니면서 돈을 번다던가, 의사를 사칭하는 허언증이다, 강남에 사는 척하면서 빌라에 사는 술집 여자다, 스폰서를 물어서 같이 골프여행을 다닌다 등 악질적인 성희롱이 많았다. 이것 때문에 감동란이 엄청 고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아는 건 (감동란이) 미국에서 생화학 전공을 하고 프리메디 과정을 거쳐서 졸업을 한 걸로 알고 있다. 그런데 스폰서랑 같이 갔다는 골프여행은 아빠랑 간 거다"라고 말했다.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이 악플을 많이 받아서 극단적인 선택을 두 번이나 시도했었다. 그런데 감동란을 비난했던 사람들 중에 윤서인이랑 일본에서 사업을 하다가 윤서인이 뒤통수를 쳐서 갈라선 사람이 있는데 그분을 A씨라고 하겠다. A씨와 감동란이 어떻게 하다가 트러블이 생기면서 서로 비난을 하고 저격을 하고 난리 났던 적이 있다. A씨는 감동란에게 '스폰녀'라고 하고 감동란은 A씨에게 '성범죄자'라고 했다. 이때 윤서인이 감동란에게 페이스북 메시지로 위로도 해주고 '이런 거 다 지나갈 일이다'라며 조언을 했다"고 말했다.

크로커다일은 "감동란은 자신을 위로해준 윤서인에게 감동을 받았다. 그런데 감동란과 A씨가 화해를 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감동란이 '스폰녀'라는 소문을 누가 냈는지 털어놨다. 그게 바로 윤서인이다. 윤서인은 주변인에게 감동란이 '스폰녀'라며 술집 나갈 거라고 다 퍼트려 놓고 정작 감동란에게 좋은 사람 코스프레를 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BJ감동란 유튜브 화면 갈무리.

BJ감동란 유튜브 화면 갈무리.

이날 크로커다일이 공개한 메시지에 따르면 윤서인은 "감동란 비행기 비즈니스 타고 다닌다. 당연히 스폰 여행 아니겠어요?", "20대 여자가 자기 맨날 돈 많다고 하고 강남 출신이라고 하고 그런데 출신 학교는 안 박고 비즈니스타고 해외여행 다니고. 저는 암만 봐도 술집X이네요"라고 했다.

감동란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날 잘 안다고 하면서 창X, 스폰녀, 학위조작녀, 사칭녀로 만든 게 윤서인이었다. 윤서인씨 저 잘 아냐? 말씀하는 것만 보면 저랑 어디 술집에서 만나 성매매라도 해보신 분 같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앞에서 못할 말 뒤에서 제발 하지 마라. 난 의사 사칭한 적 없다. 몸 판 적도 없다. 윤서인이 뒤에서 허위사실 유포하고 소문내고 다닌 장본인이었다. 뒤에서 고소할까 생각했는데 그냥 공론화시켜서 내 이미지 원래로 돌려놓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