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동절기 취약계층 및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 추진

강원 양구군은 동절기 취약계층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에 대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양구군은 제도 밖에 있는 복지 소외계층과 복지 사각지대 발굴·관리시스템을 활용한 위기가구, 긴급지원법 제2조에 따른 위기 사유로 생계유지 등이 어렵게 된 가구 등을 중점 발굴하고 있다.

긴급지원법 제2조에 따른 위기 사유는 주 소득자가 사망, 가출, 행방불명, 구금시설에 수용 등의 사유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와 중한 질병 또는 부상한 경우, 가구 구성원으로부터 방임 또는 유기되거나 학대 등을 당한 경우 등을 해당한다.

군은 각 읍면사무소에 원스톱 창구를 설치하고 정례적으로 위기가구에 대한 실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반장 및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인적 안전망과 우체국, 경찰서, 봉사단체 등과도 협력하는 등 민·관 협력을 강화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있다.

이 밖에 위기 상황에도 직접 지원 신청이 어려운 노인 등은 공무원이 직권으로 신청하고, 개별 상황을 고려한 긴급 지원을 먼저 펼치고 사후에 심사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고 있다.

오기학 희망복지지원담당은 "앞으로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숨은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지원함으로써 극복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구군은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생계 지원 49가구, 난방비 지원 50가구, 주거 지원 4가구 등에 4천여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